학교 소식
  • Home > customer > 학교 소식
제목 2023년 7월 쌀편지
작성자 khj98
작성일자 2023-09-12

농사소식



여름입니다.



화창한 날엔 한낮에 일하는 건 엄두가 나지 않을 정도로 덥습니다. 가만히 앉아있기만 해도 땀이 줄줄 흐릅니다. 그때마다, 덥다고 짜증 부리던 어린 제게 여름은 원래 더운 거라고 하시던 어른들의 말씀과 그 말을 할 때의 분위기와 표정이 생각납니다. 그리고 그래, 여름은 원래 더운 거지라는 말을 어느새 제가 하고 있습니다. 체념이나 포기라고 말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그냥 무심한 받아들임의 자세가 아닌가 싶습니다.



그리고 장마입니다. 2,3주 동안 어쩌다 맑은 날 며칠을 제외하면 모두 우중충하거나 비가 내렸습니다. 비가 쏟아지듯 내려 논둑이 무너지고 배수로가 막히는 바람에 비를 맞으며 정비 작업을 한 날도 있었습니다. 비가 많이 오면 매년 무너진다는 꽤 높은 논둑 사면도 또 무너졌는데 흙이 마르지 않아서 아직 손대지 못하고 있습니다.



더위와 비를 이렇게 몸으로 강하게 느껴본 게 참 오랜만이라는 생각이 듭니다. 에어컨을 튼 방에 앉아있으면 참 쾌적하지만, 여름의 이러한 조건을 반드시 극복해야 한다고 말하고 싶지는 않습니다. 체념이나 포기와는 다른, 본질적인 한계로서 받아들일 부분은 받아들여야 하는 것 같습니다. 그렇다고 부채질도 안 하고 살 수는 없으니, 앞으로도 계속 애매하고 적절한 균형점을 찾으며 살아야 하겠습니다.



덥고 습하고 비 내리고 모기 많이 물리는 여름이지만, 여름이 이렇지 않으면 조금은 섭섭할 것 같습니다. 건강 잘 챙기시기 바랍니다.

 

2023720일 풀무학교 전공부 식구들 올림

첨부파일
2023년 07월쌀 윤찬솔.hwp
이름 비밀번호



* 한글 1000자 까지만 입력가능 :